부경대 울산이전 긍정적 검토
번호 36 작성자 정책실 작성일 2003-08-08 조회 943
   첨부화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울산=연합뉴스) 이종완 기자 = 광역 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국립대학이 없는 울산시가 부산에 있는 국립 부경대학교 울산 이전을 추진하고 있어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울산시는 부경대가 캠퍼스 울산이전 조건으로 부지 100만평 알선, 1천500억원 가량의 발전기금 제공, 도로.수도 등 인프라 구축, 교직원들의 아파트 원가제공, 학교 인근에 아카데미 폴리스 건설 등 6개항을 요구해 와 현재 긍정적으로 검토중이라고 7일 밝혔다.

부경대 캠퍼스 울산이전 문제는 그동안 악성루머 등의 부작용을 우려해 박맹우(朴孟雨) 울산시장과 강남주 총장이 3차례의 물밑접촉을 통해 어느정도 의견접근을 본 후 지난달 함께 교육부를 방문하는 등 논의해 오다 지난 5일 강 총장이 캠퍼스 이전과 관련한 서신을 전체 교수들에게 발송함으로써 공론화됐다.

강 총장은 서신을 통해 "발전기금 등 6개항을 울산시에 요구했으며 앞으로 울산시에서 긍정적인 답변이 오면 전체 교수회에서 찬반투표와 같은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부경대측이 요구하는 대학발전기금 1천500억원 지원 등의 문제를 긍정적으로 수용키로 하고 앞으로 시의회와 교육부 등을 상대로 협의 및 승인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울산시와 부경대가 캠퍼스 울산이전을 추진하게 된 것은 울산시로서는 관내에 종합대학이 1개 밖에 없는 열악한 교육환경 개선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이점이 있고 부경대 측은 현재의 캠퍼스 부지가 20만평으로 협소한데다 정부의 `1 지자체 1 국립대' 방침으로 타대학과의 통합이 거론되고 있는데다 학생 모집이 용이한 점 등 상호 이해득실이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울산시는 경기도의 경우 교육대학 신설에 2천700억원을 지원한 것과 서울시립대학과 인천시립대학이 매년 각각 150억~400여억원을 지원받는 사례를 감안, 대학 신설보다는 이전유치에 적극적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부경대 캠퍼스가 울산으로 이전되면 인구만 8만4천여명이 증가하는 등 경제적인 파급효과가 크다"며 "의회 등과 협의해 발전기금 마련은 물론 캠퍼스 부지 등을 선정, 부경대측과 계속 협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lovelove@yna.co.kr

이전글 : 강 교육감 구속기간 20일까지로 연장
다음글 : 오늘의신문(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