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5일 공무원노조총파업 확정 전 민중과 함께 총진군 하기로
번호 67 작성자 공무원노조 작성일 2004-10-22 조회 367
   첨부화일  ThumbGenerate37.jpg

11월15일 총파업 확정

전 민중과 함께 총진군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영길, 이하 공무원노조)이 11월9~1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거쳐 11월1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11월13~14일은 서울에서 해마다 대대적으로 열리는 전국노동자대회와 전국민중대회가 개최되는 날이다.

또 민주노총도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파견법안 저지' 등을 위해 10월25~11월6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후 △1차 총력투쟁 주간(11월1~14일) △2차 총력투쟁 주간(11월15일~12월초)으로 투쟁을 이어갈 방침으로 있다.

공무원노조는 10월21일 서울 영등포에 있는 중앙 사무실에서 민주노동당 이용식 최고위원과 한국노총 이용득 위원장, 민주노총 강승규 수석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총파업 일정을 발표했다.

당초 공무원노조는 지난 8월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예년의 정기국회 일정을 감안, 총파업 돌입시기를 11월1일로 정하고, 투쟁기금 100억 원 모금 및 조직력 강화 사업에 박차를 가해왔다.

하지만 ▲국회 국정감사가 예년보다 1달 여 늦어져 국회의사일정이 변경됐고, ▲정부와 여당이 '파견법, 과거청산법, 언론개혁법, 국가보안법' 등 소위 4대 개혁법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정부의 공무원노조특별법안은 이르면 11월말에야 상임위원회에 상정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이런 상태에서 지난 8월 정한대로 11월1일 총파업을 강행할 경우, 당초의 일정과 한 달 이상 차이가 벌어져 파업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없고, 파업에 임하는 조합원들의 긴장감도 다소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

게다가 총파업 시기를 11월13~14일의 전국노동자대회-전국민중대회 및 민주노총의 총력투쟁과 연대한다면 한결 강력한 총파업대오를 형성할 수 있다는 주장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따라 총력투쟁위원회(상임집행위원회)는 10월19일 2차 회의를 열어 "전 민중적 요구를 담은 투쟁에 동참하고, 기만적인 공무원노조특별법안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정부에게 마지막으로 대화를 통해 파국을 막을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총파업 일정을 11월15일로 조정한다"고 결정했다.

이전글 : "특별법 일방추진 즉각 중단하라" 국무회의 일방 의결에 항의
다음글 : 10월31일 공공연대 결의대회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