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 법인화 반대, 국민 공감부터 얻어야"
번호 161 작성자 사무처 작성일 2005-10-17 조회 2255
   첨부화일  mianhee_253510_1[372310].jpg
뉴스게릴라들의 뉴스연대 - 오마이뉴스
 ENGLISH  블로그  네티즌편집판
교육 | 부산경남 + 종합
"국립대 법인화 반대, 국민 공감부터 얻어야"
대학노동자 국립대 법인화 반대 집회 참가자 및 시민들의 말말말
텍스트만보기   강무성(mianhee) 기자   
▲ 이날 집회는 국립대 법인화 저지와 교육 공공성강화를 위해 공무원노조와 대학노조가 함께 준비한 총궐기 대회였다.
ⓒ2005 강무성
공무원노조 교육기관본부와 민주노총 대학노조 등 교육기관에 몸 담고 있는 노동자 4500여명(주최측 집계)은 15일 서울 종묘공원에 모여, 국립대 법인화 반대와 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전 민중의 연대로 '교육의 시장화, 사영화 저지'에 나설 것을 결의했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국립대 법인화 저지와 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공무원 노조, 대학노조의 총궐기 대회, 교육의 사영화 저지 교육공공성 쟁취를 위한 범국민대회를 진행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대학교육의 공공성을 말살하려는 국립대 법인화, WTO 교육시장화 정책인 외국교육기관특별법, 자립형 사립고, 제주특별자치도법 저지' 내용을 담은 공동 결의문 채택 후, 종묘에서 청계2가를 지나 명동성동까지 거리집회를 진행한 후, 명동성당 앞 정리 집회를 마치고 5시 30분경 해산했다.

▲ 이날 집회에 참가한 대학노동자들은 정부와 교육부는 국립대 법인화를 통해 공교육에 대한 책임을 포기하려 하고있고, 이를 저지하기위해 민중의 힘을 모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05 강무성
이날 집회 참가자들과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에게 국립대 법인화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종묘공원에서 집회를 지켜보던 시민 김백천(66)씨는 “어차피 정부에서 정한 일을 막는다면, 지역의 국회의원이나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야당 국회의원 등 힘 있는 사람들을 도움을 구해야지, 맨날 집회나 한다고 정부가 듣기나 하겠냐”고 말하며, “나 같은 늙은 사람은 무슨 소리인지도 모르는 이런 데모를 통해 떠드는 이야기보다, 정말 시급한 문제라고 한다면 사람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집회에 참가한 김영훈 공무원노조 조직국장 역시 “각 교육주체들은 자신들이 말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자신들의 이웃과 친구, 친척들에게 공감대를 얻어내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며 “단순히 국립대 등록금 폭등 우려만 가지고 말했을 때 이해관계가 적은 대부분은 사람은 공감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고, 이른바 국립대 법인화가 현재 자신만의 문제가 아닌 가족과 그 후대에 미치는 암울한 현실에 대해 자신 있게 내용을 전달할 수 있도록 연대하고 준비해, 계속적으로 알려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대학노조 충남지역본부에서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참가자는 “법인화문제는 대학 민영화도 아니고, ‘사영화’라고 제대로 알려나가야 한다”며 “교육부의 치밀한 용어 선택으로 시민들이 법인화라는 이름에 대해 생소하게 하고, 밥그릇 문제로 매도되도록 여론을 흐리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직원들이 나서서 외치는 것도 생존권 사수 차원에서 중요하지만, 지금보다 학생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일반 시민들에게 공감대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학노조 서울지역 참가자 이상조씨는 “법인화 문제는 구성원의 논의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는 데 있다. 추진하는 대학에 대한 특혜와 타 대학 차별화로 교육에 대한 투자는 하지 않고, 대학은 길들이겠다는 의도다”라며, “결국 경쟁논리로 사립대 등록금 인상을 함께 부추기는 모든 대학과 교육 전체의 문제이기에, 전체 대학의 구성원 3주체가 스스로 심각성을 제대로 알고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참가자들의 의견은 제 각각이었지만, 대부분 아직까지 법인화 반대에 대한 지역 및 대학내 여론이 크게 일고 있지 않는 것을 지적하며, 이를 여론화 하는 게 시급하다는 다수였다.

▲ '국립대 법인화 반대'라고 쓰인 종이를 머리에 쓴 대학노동자
ⓒ2005 강무성

▲ 국립대 법인화를 박살내자고 쓰인 피켓을 든 노동자들
ⓒ2005 강무성

▲ 국립대 법인화 저지 집회에서 노래 공연 중인 꽃다지...'세상을 바꾸자'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2005 강무성

▲ 어머니를 따라 함께 국립대 법인화 저지 집회에 참석한 채민(7)군
ⓒ2005 강무성

▲ 국립대 법인화 저지의 소망을 모아 3000개의 풍선이 하늘로 날아올랐다.
ⓒ2005 강무성

▲ 국립대 법인화 저지를 위해 거리로 나선 대학노동자들.... 기수단이 각 깃발을 앞세우며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05 강무성

▲ 기수단 뒤쪽으로는 '국립대법인화 철회'요구를 담은 현수막을 들고, 노동자들이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05 강무성

▲ 민주화의 성지...명동 성당에서 정리집회 중인 공무원노조와 대학노조...향후 국립대법인화 저지 투쟁에 있어서도 대학구성원들과 함께 힘차게 투쟁해나갈 것을 결의했다.
ⓒ2005 강무성
관련
기사
교직원· 학생으로 번진 '국립대법인화 반대' 목소리
유뉴스에도 송고했습니다.
2005-10-16 14:51
ⓒ 2005 OhmyNews
내가 편집국장이라면...?
이제 네티즌들의 추천으로 오마이뉴스가 바뀝니다.
를 통해 기사를 추천하시면
추천점수에 따라 네티즌 편집판이 만들어집니다.

나에게 감동을 주는 기사, 함께 나누고픈 기사를
추천해보세요!
///////// [현재 0건]
기사가 맘에 드시나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 개인의 추가원고료 및 기자회원 지원비로 쓰입니다.
////// 2(2)
추천 반대
2. 법인화???... 안경 10-16 23:05 1
1. 국립대 법인화하지 말고 팔아버리자... 완두콩 10-16 17:08 0
익명독자 전체의견 0개, 댓글 0개 0
등록회원 전체의견 2개, 댓글 0개
강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산경남 
<용서받지 못한 자> 3관왕 차지
스타는 빛났지만 인디는 죽었다
[인터뷰]<용서받지 못한 자> 윤종빈 감독을 만나다
소금보다 짠 인생을 안주 삼아 마시는 막걸리 맛
네티즌 '학교폭력 근절' 위해 촛불 들다
네티즌 편집판 톱기사
검사님들, 웬만하면 법대로 하시죠
<김상돈만평>한나라당호남지부?
그 용기를 전두환에게 보여주었더라면
시가 흐르고, 노래가 흐르는 청계천 1
장시기 교수 "수구세력은 미제의 꼭두각시" 1
누군가 당신에게 이 아름다운 독배를 권한다면 1
"친일파 재산 환수, 민족이 해결해야 할 화두" 1
2005-10-17 12:00 기준
제179호
주간지 정기구독

02)733-5595
자발적 정기구독 회원이 되시면
주간지를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
좋은기사원고료 2005-10-17 10:09
임인숙 님 1,000원
자발적 정기 구독자수 1,157(29↑)
기타 참여건수 3,716(167↑)
누적금액 80,435,000(3,291,000↑)
오마이광장 여행고민 끝! 여행정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전체기사 | 자유게시판 | 인사이드 | 보도자료 |
  확장메뉴보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정기구독 | 개인정보보호정책 | MyLinker | RSS | Tel:02)733-5505, 5595 Fax:02)733-5011,5077
Copyright ⓒ 1999 - 2005 Ohmy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이전글 : 10.15 국리대법인화저지 집회 4,000명참가 성공리에 개최
다음글 :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