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5 국리대법인화저지 집회 4,000명참가 성공리에 개최
번호 160 작성자 사무처 작성일 2005-10-16 조회 1676
   첨부화일  shyeol_253463_1[372152].jpg
▲ 공무원노조 등 5개 대학 관련 단체로 구성된 국립대 공투위는 15일 오후 서울 종묘공원에서 집회를 열어 교육부의 국립대 법인화 움직임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게릴라들의 뉴스연대 - 오마이뉴스
 ENGLISH  블로그  네티즌편집판
사회 + 종합
교직원· 학생으로 번진 '국립대법인화 반대' 목소리
대학 노동자 2000여명, 종묘공원에서 국립대 법인화 저지 대규모 집회
텍스트만보기   석희열·김덕련(shyeol) 기자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립대 법인화 작업을 저지하기 위한 대학 구성원들의 공세가 본격화되고 있다. 교수들에 이어 직원·학생들까지 가세해 정부의 국립대 법인화 움직임에 강력 반발하고 나선 것.

▲ 공무원노조 등 5개 대학 관련 단체로 구성된 국립대 공투위는 15일 오후 서울 종묘공원에서 집회를 열어 교육부의 국립대 법인화 움직임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5 석희열
공무원노조와 대학노조 등으로 구성된 '국립대 법인화 저지와 교육 공공성 강화를 위한 공동 투쟁위원회'(이하 국립대 공투위)는 15일 오후 서울 종묘공원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의 국립대 법인화 방침을 강력히 규탄했다.

이들은 "국립대 법인화는 국민의 교육비 부담을 증가시키고 교육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을 더욱 부채질하고, 결국 고등교육의 부실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정부는 대학을 시장경쟁체제로 내몰아 교육 공공성과 대학자치를 말살하려는 국립대 상업화 정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영길 공무원노조 위원장은 "경쟁과 효율성을 내세운 신자유주의 바람을 타고 추진되는 국립대 법인화는 교직원들의 비정규직화와 고용 불안으로 이어져 결국 교육 공공성을 악화시킬 것이 뻔하다"며 "차별을 구조화하고 교육 노동자의 생존권을 철저히 파괴하는 국립대 사영화 정책에 맞서 모든 노동자 민중이 함께 싸우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김송희(강원대 교수) 국립대 공투위 상임대표는 "오늘날 대학의 문제점이 교육에 대한 정치권의 개입과 교육부의 실적주의 탁상공론 정책에 기인하고 있음에도 교육부는 모든 책임을 대학에 떠넘기고 있다"고 비판하고 "이런 한심한 교육부를 뜯어 고치지 않고는 우리 나라의 교육이 제대로 설 수 없다"며 교육부 개혁을 역설했다.

▲ 노래패 꽃다지가 나와 국립대 법인화 철회를 촉구하는 노래공연을 펼치자 집회 참가자들이 함성을 지르고 있다
ⓒ2005 석희열
전국의 대학 노동자 2000여 명이 참가한 이날 집회에서는 노래패 꽃다지 등의 공연이 펼쳐져 모처럼 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주최 측은 이날 국립대 법인화 철회를 촉구하는 3천여개의 풍선을 하늘로 날리는 상징 의식을 펼치기도 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오후 5시께 종묘공원을 출발하여 청계2가와 을지로를 거쳐 명동성당까지 거리 행진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같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립대 법인화를 예정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어서 양쪽간의 공방이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코앞에서도 '공교육 정상화 시위'
법정정원 확보·표준수업시수 법제화 시위 벌어져

교육부를 질타하는 목소리는 종묘공원 뿐 아니라 교육부의 코 앞에서도 울려퍼졌다.

전교조를 중심으로 한 '공교육 정상화·법정정원 확보 및 표준수업시수 법제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에 소속된 500여명(경찰 추산)은 15일 오후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 '수도권 교육주체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법으로 정해진 교사 수 확보 ▲표준수업시수 법제화 및 수업 시수 경감 ▲음악·미술·체육·영어 등 초등학교의 교과전담 교사 확충할 것 등을 촉구했다. '교원평가 강행 이전에 교육 여건부터 확충하라'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표준수업시수 법제화'란 교육의 질 향상을 위해 초·중등 교사 1인이 한 주에 담당해야 할 최대 수업 시간을 법으로 정하자는 것이다. 이는 지난 2002년 교육부가 교원단체들과의 단체교섭에서 약속한 사항이지만 교원 수 부족 문제 때문에 아직 실행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전교조는 지난 4일 '초등교육 정상화와 표준수업시수 법제화를 위한 교육주체 온나라 대행진'을 시작했으며 100만인 서명운동도 진행하고 있다.
관련
기사
"국립대 법인화 반대, 국민 공감부터 얻어야"
2005-10-15 18:00
ⓒ 2005 OhmyNews
내가 편집국장이라면...?
이제 네티즌들의 추천으로 오마이뉴스가 바뀝니다.
를 통해 기사를 추천하시면
추천점수에 따라 네티즌 편집판이 만들어집니다.

나에게 감동을 주는 기사, 함께 나누고픈 기사를
추천해보세요!
///////// [현재 0건]
기사가 맘에 드시나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 개인의 추가원고료 및 기자회원 지원비로 쓰입니다.
////// 31(12+19)
추천 반대
12. 그래도 해야한다 법인화... obs 10-16 17:36 4
11. 국립대의 법인화에는 반대하지만...... 미궁 10-16 16:16 0 2
10. 교원임용고시 반대할때와 꼭 같은 느낌..... 청소부 10-16 15:35 5
9. 법인화에 대해 모르는 분들은 이글을 함 읽어보... 국희 10-16 14:23 0 3
8. 국립대 직원이 철밥통?... 나도과객 10-16 14:11 1 4
7. 법인화에 반대하는 인간들...(1) 푸른이리 10-16 13:36 2 3
6. 저런 철밥통같은 놈들을 봤나....(1) 리얼개혁 10-16 12:15 6 2
5. 국립대법인화 반대는 학생에 대한 배신행위...(1) 과객 10-16 11:39 6 2
4. 국립대 법인화에 반대하는 이유가 뭔지?...(5) 과객 10-16 11:30 6 1
3. 국립대 법인화를 반대하는 이유!!!...(5) 정종호 10-16 09:56 3 4
익명독자 전체의견 2개, 댓글 0개 2(2)
등록회원 전체의견 12개, 댓글 19개
석희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사회 
김종빈 총장, 천 장관에 사직서 제출 "수사 지휘 심히 유감스럽지만 수용"
조선·동아 전선 확대... 또 색깔론!
천정배 "역사에 남는 일 했다고 자부"
<김상돈만평> 어제의 용사들, 다시 뭉치다
경찰청 인권수호위원회 "강 교수 불구속 수사해야"
대학생이 신뢰하는 인터넷매체 1위 <오마이뉴스>
'제2 강정구'?... 동국대 장시기 교수글도 논란
출근길의 김 총장 "내가 꼭 피의자 같잖아"
학계·시민단체 "당연한 결정, 사법처리도 반대"
김종빈 "수사 지휘 되풀이돼선 안 돼"
네티즌 편집판 톱기사
"'빨간' 비디오요? 저는 안 봤는데요"
인텔리한 사회에 젠틀한 당신
유비쿼터스 시대의 지역감정은?
시험관 개구리와 유비쿼터스
유비쿼터스 컴퓨팅 시대의 전자투표
사이버 아바타에도 '윤리'가 있다
유비쿼터스 컴퓨팅 시대의 아킬레스건
2005-10-16 19:00 기준
제179호
주간지 정기구독

02)733-5595
자발적 정기구독 회원이 되시면
주간지를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
좋은기사원고료 2005-10-16 13:55
dragon 님 10,000원
자발적 정기 구독자수 1,155(27↑)
기타 참여건수 3,711(162↑)
누적금액 80,415,000(3,271,000↑)
오마이광장 여행고민 끝! 여행정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전체기사 | 자유게시판 | 인사이드 | 보도자료 |
  확장메뉴보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정기구독 | 개인정보보호정책 | MyLinker | RSS | Tel:02)733-5505, 5595 Fax:02)733-5011,5077
Copyright ⓒ 1999 - 2005 Ohmy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이전글 : 국립대 공투위 "교육을 경제의 눈으로 보지 말라"
다음글 : "국립대 법인화 반대, 국민 공감부터 얻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