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직원·학생들 “대학개혁이 필요해”
번호 74 작성자 한국대학신문 작성일 2004-11-06 조회 500
   첨부화일  11_1.jpg
▲ 교수노조와 대학노조 등 대학단체 회원들이 4일 광화문 열린시민공원에서 '사학청산법 저지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한명섭 기자


교수·직원·학생들 “대학개혁이 필요해”

오는 10일까지 도심서 농성…사학법 개정 등 요구
학습권·교권 확보 촉구


대학교수·직원·학생 대표 60여명은 3일 오후 광화문 열린시민공원에서 ‘학습권 확보 및 대학개혁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갖고 △민주적 사립학교법 개정 △비정규직 교수 차별 철폐 △국립대 민영화·대학 구조조정 저지 △부당해직 교수·직원 복직 등을 요구했다.

교수노조·비정규직교수노조·전문대학교수협의회·대학노조·공무원노조 교육기관본부 등은 이날 선포대회에서 학습권과 교권 확보를 촉구하며, 오는 10일까지 총력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황상익 교수노조 위원장은 “학생들의 학습권은 보호받지 못하고 있으며 교수·직원들의 지위는 극도로 불안해지고 있다”면서 “대학 주체들이 대학을 개혁하고 나아가 사회를 개혁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면서 대회 취지를 설명했다.


▲ 한명섭 기자

이어 조희주 전교조 부위원장은 “대학교육이 정상화 될 때 유치원부터 초·중등 교육이 정상화 될 수 있으며, 그래야 공교육이 바로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정규환 비정규직 교수노조 부위원장은 “대학교육의 절반 이상을 비정규직 교수들이 담당하고 있지만 일용잡급직에 불과하다”면서 비정규직의 철폐를 주장했다.

금기송 대학노조 위원장은 “구조조정, 비민주적 대학운영을 저지하고 공공성을 강화하는데 함께 투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 김동재 추진위원장(동아대 총학생회장)은 “국립대를 민영화하고 사립대를 영리법인화하려는 정부의 정책은 개혁을 거꾸로 돌리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들은 일주일간 광화문 열린시민공원에서 농성을 벌이는 동시에 교육부 등지에서 결의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조양희 기자>yanghee@unn.net

이전글 : “총파업은 역사에 진 빚 갚는 일” 내가 일어서면 동지들도 일어선다
다음글 : 공무원노조, 원천봉쇄 뚫고 전국에서 1만명 집회